[목양칼럼] 10월 31일 2022년 > 목양칼럼

본문 바로가기

목양칼럼

[목양칼럼] 10월 31일 2022년 Publish on October 31,2022 | 관리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43회 작성일 22-10-31 13:00

본문

독일의 사회학자 울리히 벡(Ulich Beck)은 우리가 사는 현대 사회를 일컬어 ‘위험사회‘라고 규정한 바 있습니다. 세상은 예측하기도 어렵고 통제할 수도 없는 위험 상태라는 거에요. 인간의 삶을 위협하는 다양한 요인들을 고도로 발전한 과학기술로 통제하거나 사회제도로 보완하는 방식으로는 극복하기 힘든 사회가 되었다는 경고입니다. 월스트리트에서 시작한 금융 위기가 전세계의 주식 폭락과 경제 침체를 야기하고, 중국 우한에서 시작한 코비드 바이러스가 전세계를 몇 년간 마비시킨 위험을 직접 체감하며, 우리는 문명의 파멸 가능성을 공공연하게 염려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무서운 건, 우리는 스스로 운명의 시계를 단축할 걸 알면서도 언제든지 이해 조건만 맞으면 기꺼이 핵폭탄을 제조하고, 이를 아무 죄의식 없이 실험 감행할 수도 있는 존재라는 사실입니다. 자기 머리 위에 떨어지는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 다른 사람들의 머리 위에 떨어뜨릴 궁리를 할 대책없는 존재라는 것이지요. 실상 우리 주변에 늘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공포와 불안이 일상화 된 시대를 사는 이유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더욱 쾌락을 탐닉하거나, 소유와 소비를 추구하는 물질주의에 빠져서 허우적 대던가 아니면 모든 것에 시큰둥한 냉소주의 주변을 서성이고 있는 지도 모릅니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또 우리의 삶이 어디로 향해 가는 것인지 불분명하니까 말이지요.

때맞춰 신흥종교가 나타나 수많은 사람들을 현혹할 수 있게 된 배경이기도 합니다. 역사학자인 유발 하라리(Yuval Harari)가 명명한 ‘데이터교‘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이 종교에서는 컴퓨터 알고리즘이 ‘신’의 역할을 대신하고, 데이터가 그 ‘말씀‘이라는 거에요. 이미 구글이나 네이버와 같은 포털 서비스가 제공하는 인공지능 데이터의 정보에 의존하여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는 게 그 증거라는 겁니다. 이제는 자신의 중대한 선택을 앞두고, 밤새워 무릎 꿇어 기도하며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모습을 찾아 보기 어려운 시대가 되었습니다. 눈을 뜨자마자 스마트 폰부터 켜고 데이터의 정보로 하루를 시작하는 현대인의 일상에서 신앙의 현주소를 냉정하게 점검해 보지 않을 수 없는 이유입니다. 그런데 아무리 데이터가 정확한 정보를 주는 시대를 살고 있어도, 삶의 궁극적인 이유와 데이터 너머의 세상을 향해 가는 길은 결코 말해줄 수 없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여전히 전기 없는 어두운 골방에서 간절한 마음으로 두 손 모아 하나님의 말씀을 경청하는 삶의 자세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까닭입니다.